정우가 말하는 #재심 #강하늘 #응팔 #인생작 (인터뷰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정우/사진제공=오퍼스 픽쳐스

배우 정우/사진제공=오퍼스 픽쳐스

TV나 스크린에서 보던 모습 그대로 친숙하고, 어색함이 없었다. 능글맞은 모습으로 오히려 기자들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하고, 자신의 연기에 대해 돌아볼 때는 냉정하고 진지하게 판단했다. 그가 지금까지 출연했던 작품과 연기했던 캐릭터가 그러하듯 인터뷰 내내 배우 정우에게서는 ‘사람 냄새’가 났다.

10. 정우하면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
정우: 이번에는 매 신마다 신경을 많이 썼는데 영화 속 내 모습을 보니 너무 과도한 에너지를 표출한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관객들은 모르겠지만 (웃음) 그런 점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10. 이야기를 들어보니 ‘재심’을 찍으면서도 그렇고, 찍고 나서도 많이 고민하는 것 같다.
정우: 이번 작품은 솔직히 자신 없었다. 하고 싶다는 큰 욕심은 있었는데 자신은 없었다. 그래서 좀 더 많이 준비했던 것 같다. 그렇게 준비하는 시간 쌓이면서 자신감이 붙었다. 그런데 영화 자체를 즐기지는 못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작품 하면서 즐기는 걸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이번 작품은 즐기는 면에서는 나 자신에게 점수를 짜게 준다.

10. 평소에도 친하게 지냈던 강하늘과 호흡을 맞췄다.
정우: 개인적으로 친한 사람과 연기하는 게 더 편하다. 적대 관계라고 해도 친한 사이인 게 더 낫다. 그런 점에서 하늘이랑 촬영하는 건 즐거웠다. 하늘이랑은 신인 때부터 봤는데 조금씩 배우로서 자신의 색깔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것 같아서 기특하다. 또 너무 열심히 하는 후배기 때문에 항상 응원해주고 싶다.

10. 작품은 어떤 기준으로 선택하는 건가?
정우: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를 좋아하는 것 같다. 그리고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건 그 이야기를 봤을 때 내가 공감하는가다. 가상의 이야기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든 이야기 자체가 울림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시나리오가 재밌고, 내가 연기할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온다면 악역이든 선한 역이든 상관없다. 장르도 물론 상관없고.

배우 정우/사진제공=오퍼스 픽쳐스

배우 정우/사진제공=오퍼스 픽쳐스

10.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고, 인생 작품-인생 캐릭터라는 얘기들을 하는데, 그걸 뛰어넘어야 한다는 부담은 없나?
정우: 지금까지 연기를 하면서 단 한 번도 이 작품, 이 캐릭터를 뛰어넘어야 한다는 생각을 한 적은 없다. 다들 ‘응팔’이 인생작이라고 하는데 내가 얼마나 살았다고 인생작을 논하겠나. (웃음) 앞으로 보여줘야 할 모습이 많고, 인생작이라고 거창하게 얘기하기 보다는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10. 데뷔 후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 데뷔 초와 비교해 배우로서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정우: ‘바람’도 그렇고 데뷔 초 작품에서 배우 정우는 잔재주 부리지 않고 담백하게 연기하는 것 같다. 지금은 그때처럼 하려고 해도 안 된다. 그때는 멋모르고 순수하게 연기했다. 지금은 어설프게 알아가는 과정이다. 그래서 더 두렵고 걱정도 생긴다.

10. 앞으로 해보고 싶은 장르나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가 있나?
정우: 솔직히 앞으로가 기대되기는 한다. 액션도 재미있을 것 같고, 멜로나 코미디로 재미있을 것 같다. 영화, 드라마 불문하고 여러 가지 색깔을 가진 직품들이 많이 들어오는데, 내 마음이 확 끌리는 작품은 쉽게 만나지 못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네 멋대로 해라’ 같은 작품을 만나고 싶은 소망이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