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강예원 “외모로 판단하는 사람들, 상처받았다”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강예원이 영화 촬영 중 상처받았던 일화를 밝혔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제작보고회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덕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예원, 한채아, 조재윤, 동현배, 김민교가 참석했다.

이날 강예원은 “영화 찍으면서 사람들이 나를 못 알아봤다. 편하기도 했는데 상처도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람들이 외모로 판단하는 게 속상했다. 그래서 외모로 판단하는 것은 안 좋다고 생각해서 이제 사람들을 볼 때 두루두루 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국가 안보국, 외교부, 국방부, 법무부까지 대한민국 최고 기관들이 보이스피싱으로 탈탈 털리고, 이를 위해 비정규직 댓글알바 요원(강예원분)과 경찰청 미친형사(한채아 분)가 잠입수사를 한다는 유쾌한 상상력이 더해져 완성된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로 오는 3월에 개봉 예정이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