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패션] 블랙핑크 리사 vs 로제, 아이돌의 ‘저렴이’ 활용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블랙핑크,.서울가요대상

걸그룹 블랙핑크가 지난 1월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6회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단순히 ‘패완얼’의 문제가 아니다. 럭셔리 브랜드와 비슷한 ‘저렴이’ 제품들 중에서도 자신과 꼭 어울리는 아이템을 찾아낸 센스쟁이 스타들만 모았다.

블랙핑크,리사,서울가요대상

걸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지난 1월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6회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무엇이든, 믹스매치를 잘하는 자가 승자다. 500만원대의 랑방 러플 드레스를 입은 멤버와 나란히 선 레드카펫에서 당당히 2만원 후반대의 블라우스로 유니크한 패션을 완성한 리사처럼. 리사는 작은 도트 무늬가 박힌 화이트 시스루 러플 블라우스와 블랙 러플 드레스로 화려하면서도 통일감있는 룩을 선보였다. 리사가 입은 제품은 다홍.

로제, 나나, 아이유 / 사진제공=블랙핑크 인스타그램, 나나 인스타그램, 아이유 인스타그램

로제, 나나, 아이유 / 사진제공=블랙핑크 인스타그램, 나나 인스타그램, 아이유 인스타그램

‘인간구찌’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평소 공식 석상에는 구찌, 마크제이콥스 등의 럭셔리 브랜드로 화려하게 꾸민 후 등장하는 블랙핑크지만, 일상에서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로제가 입은 잔잔한 플라워 패턴 드레스는 H&M으로, 8천원에 살 수 있었다. 19인치라는 로제의 가는 허리를 더욱 부각하는 디자인으로 여성스럽다.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는 입생로랑의 ‘나나 틴트’보다 더 가격이 저렴한 나나의 볼캡은 노땡스의 ‘따뜻하냥’ 시리즈로, 3만원대다. 수익금 100%를 길고양이를 위해 기부하는 프로젝트로 의미가 남다르다. 따뜻한 색감의 베이지 컬러에 핫핑크 컬러의 영문 소문자로 ‘the norm’이라는 로고가 새겨져 있어 귀여운 액세서리로 활용하기 좋다.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주얼리 가격에 놀란 적이 있다면, 저렴이 아이템을 능수능란하게 매치하기로 소문난 아이유의 룩 또한 눈여겨볼만 하다. 아이유가 착용한 실버 이어링은 클루 제품으로 3만원대다. 귀밑에서 달랑거리는 드롭 이어링으로 사랑스러워 보이며, 진주 쪼한 값싸 보이지 않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