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눈길’, 위로하고 또 위로받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눈길' 포스터

사진=영화 ‘눈길’ 포스터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이자 지금도 해결하지 못한 문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눈길’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단순히 보여주는 데서 그치지 않고, 그들의 아픔을 함께 느끼고 위로하는 ‘눈길’은 치유와 위안이 필요한 시대에 큰 울림을 선사한다.

‘눈길’은 일제 강점기 서로 다른 운명으로 태어났지만 같은 비극을 살아야 했던 종분(김향기)과 영애(김새론) 두 소녀의 가슴 시린 우정을 다룬 감동 드라마. 지난 2015년 KBS를 통해 총 2부작으로 방송된 이후 영화로 만들어졌다.

1944년 일제강점기 말. 가난하지만 씩씩한 종분과 부잣집 막내에 공부까지 잘하는 영애는 같은 마을에서 태어났지만, 전혀 다른 운명을 타고났다. 종분은 영애를 동경하고 일본으로 떠나게 된 영애를 부러워하며 어머니에게 자신도 일본에 보내달라고 떼를 쓴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남동생과 단둘이 집을 지키던 종분은 갑자기 집으로 들이닥친 일본군들에게 이끌려 낯선 열차에 몸을 싣게 된다. 영문도 모르고 끌려온 종분은 자신 또래 아이들이 가득한 열차 안에서 일본으로 유학 간 줄 알았던 영애를 만난다. 그리고 두 소녀 앞에는 지옥 같은 현실이 펼쳐진다.

영화는 1944년 종분과 영애의 모습, 그리고 현재 백발의 할머니가 된 종분(김영옥)의 모습을 번갈아가며 보여준다. 일본군에 의해 평범한 일상을 송두리째 빼앗긴 소녀 종분과 영애의 모습부터 백발 할머니가 되어서도 그 때의 상처를 잊지 못하는 종분의 모습까지 그려졌다. 특히 과거 비극 속에서도 “나는 한 번도 혼자인 적 없다”고 서로를 위로하는 두 소녀의 모습과 현재 홀로 쓸쓸하게 살아가는 종분의 모습은 가슴을 저미게 만든다.

‘눈길’은 위안부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직접적인 묘사나 자극적인 표현 없이 시종일관 담담하고 따듯한 시선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미성년자인 두 주연배우를 배려함과 동시에 아직도 생존해 계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또 한 번 폭력을 가하지 않으려 주의를 기울인 이나정 감독의 노력이 돋보였다.

그리고 영화에서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열연을 펼친 김새론과 김향기의 활약도 눈에 띈다. 영애 역을 맡은 김새론은 일본어 연기부터 격한 감정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으며, 종분 역의 김향기는 티 없이 맑은 웃음과 감성을 자극하는 눈물 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누군가는 꼭 해야만 했었다”며 용기 있게 출연을 결심한 두 배우는 ‘눈길’이 선사하는 감동을 배가시킨다.

‘눈길’은 3월 1일 개봉 예정.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