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측 “장용준 하차 결정..멀리서 지지할 것”(공식입장)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장용준 손편지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

장용준 손편지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

‘고등래퍼’ 측이 논란에 휘말린 출연자 장용준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Mnet ‘고등래퍼’ 제작진은 13일 “장용준 군과 관련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장용준 군은 본인의 어린 시절 치기 어린 행동에 대해 가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제작진 측에 조심스레 하차의견을 전달해 제작진은 이러한 장용준 군의 뜻을 받아들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음악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장용준 군의 모습을 멀리서 지지하며 지켜보려 한다”며 “본의 아니게 심려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 고교생들의 꿈과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제작진은 장용준에게 받은 손편지를 공개했다.

이하 ‘고등래퍼’ 제작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고등래퍼 제작진입니다.
고등래퍼 1회 출연자 장용준 군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제작진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현재 장용준 군은 본인의 어린 시절 치기 어린 행동에 대해 가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치게된 많은 분들께 용서를 구하고자 합니다.
이에 장용준 군은 제작진 측에 조심스레 프로그램 하차의견을 전달하였고, 제작진은 이러한 장용준군의 뜻을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제작진은 앞으로 음악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장용준 군의 모습을 멀리서 지지하며 지켜보려 합니다.
본의 아니게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심려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고교생들의 꿈과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더 좋은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장용준 군이 사죄의 마음을 담아 제작진을 통해 전달해 온 편지를 함께 첨부드립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