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장시호 수행비서의 ‘비밀 파일’ 전격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JTBC

장시호 수행비서 유 씨가 ‘비밀 파일’을 전부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제작진의 오랜 설득 끝에 ‘비밀 파일’을 공개하는 장시호의 수행비서 유 씨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제작진은 파일 안에 담긴 최순실의 각종 사업 계획을 최초로 공개한다.

유 씨는 최순실, 장시호 회사의 원년 멤버다. 영재센터를 비롯한 각종 사업계획 작성과 로비 실무를 담당했다고 한다. 그는 제작진에게 최순실의 ‘말씀자료’를 비롯한 수십 개의 업무 파일을 건넸다.

제작진이 가장 놀랐던 것은 ‘태권도복 교체’ 사업이었다. 미르 K스포츠보다 훨씬 큰 이권 사업이기 때문이다. 국기원에 따르면 전 세계 태권도인은 약 1억 명. 도복은 1벌당 8만원 정도다. 도복이 한 번 교체될 경우 약 8조 원의 매출이 발생한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도복 디자인 특허, 생산과 납품을 독점하면 자자손손 이어지는 유산이 됐을 것”이라 말했다.

해당 파일은 2015년 8월 29일 작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순실의 지시를 받고 한글과 오방색을 적용한 새로운 태권도복을 기획했다”는 게 유 씨 설명이다. 그런데 한 달 뒤, 문체부에서 이 파일과 거의 같은 내용의 ‘태권도 비전 2020’을 발표한다. 김종 전 차관이 주도했다. 검찰에 압수된 장시호 PC에는 새 도복 디자인 파일이 있었다.

최순실은 또 전국 각지에 ‘스포츠특성화 학교 설립’을 추진했다. 관련 파일에는 폐교 인수와 교육청 로비 계획 등이 담겨 있었다. 학교를 세우고 영재센터 등을 통해 나랏돈을 빼먹으려 했다는 게 유 씨 주장이다.

수감 중인 장시호의 ‘옥중 인터뷰’도 최초로 공개된다. 장 씨는 인터뷰에서 이모를 저격하게 된 이유와 최순실 비밀 금고의 행방을 상세히 증언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스나이퍼 장시호, 최순실 겨누다 편은 이날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