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옥택연, 김광규 아재 개그에 “흐름 끊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캡처

‘배틀트립’ 김광규가 ‘아재 개그’를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김광규와 옥택연이 출연했다.

이날, ‘배틀트립’의 주제는 ‘미식투어 2탄-누들투어’였다. 김광규와 옥택연은 베트남으로 쌀국수 투어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김광규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베트남 특유의 향신료 때문. 김광규는 사전 인터뷰에서 “다 괜찮다 .향신료만 없으면 된다. 향신료가 들어간 음식을 전혀 못 먹는다”며 베트남 여행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광규는 옥택연과 함께 출연했던 프로그램 ‘삼시세끼’를 언급했다. 김광규는 “일정 내내 세 끼 정도만 먹으면 되지 않냐”며 “먹방이 제일 싫다”고 ‘삼시세끼’를 촬영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김광규는 ‘누들’이라는 단어로 아재 개그를 선보였다. 옥택연은 “이 흐름 끊는 멘트는 뭐냐”고 어이 없는 웃음을 지었다. 시무룩해진 김광규는 “이래서 나영석PD가 이제 너랑 나를 부르지 않는다”며 섭섭함을 표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