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AOA 설현-민아, 반려견 돌발 행동에 당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 AOA 설현과 민아의 반려견들이 돌발 행동을 펼쳐 웃음을 유발했다.

11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지난 출연에서 애견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큰 화제를 모았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AOA 설현, 민아의 특별 게스트로 출연, 반려견 교육에 나섰다.

설현과 민아는 연예계 대표 애견인으로 각자 반려견 덩치, 모찌라는 이름을 가진 대형견을 키우고 있다. 설현은 평소 ‘설현 강아지’로 유명한 ‘베어코트 샤페이’라는 독특한 종의 반려견을 데리고 나왔다.

본격적인 반려견 고민 상담이 시작되자 설현은 반려견 덩치의 식탐에 대한 고민을, 민아는 모찌가 사회성이 부족하고 컨트롤이 안 된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강형욱은 간단한 훈련들을 통해 개선해주겠다며 고민 해결에 나섰다.

세 사람은 야외로 나가 교육을 진행했는데 민아는 덩치가 매우 큰 대형 반려견 모찌를 훈련시키지 못하고 오히려 모찌에게 끌려 다녀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방송 도중 벌어진 덩치와 모찌의 돌발 행동 때문에 설현과 민아는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