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성민 “전역 후 첫 작품, 적응 힘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슈퍼주니어 성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슈퍼주니어 성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슈퍼주니어 성민이 “전역 후 첫 작품이 ‘꽃보다 남자'”라고 소개했다.

성민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아리온 연습실에서 진행된 뮤지컬 ‘꽃보다 남자'(연출 스즈키 유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전역 후 복귀작이라 적응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무대에 오르는 것도 어색하고, 군대에서는 남자밖에 없었는에 여성들과 같이 섞여서 연습하려니까 어색했다”고 말했다.

그는 극중 루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 뮤지컬에서 맡은 역할과 달리 섬세하고 소극적인 성격의 소유자”라며 “동료들의 도움 덕분에 적응을 잘 해서 좋은 루이가 나올 것 같다”고 기대를 높였다.

‘꽃보다 남자’는 동명의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하며, 명품사립학교에서 피어나는 로맨스를 그린다. 슈퍼주니어 성민, 비투비 창섭, 빅스 켄, 제이민, 미쓰에이 민, 김지휘, 정휘 등이 출연한다.

오는 24일부터 5월 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