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드 박·루, 美 마이클 캐리언과 한 무대 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루(왼쪽), 버나드박/ 사진제공=클래프컴퍼니, JYP 엔터테인먼트

루(왼쪽), 버나드박/ 사진제공=클래프컴퍼니, JYP 엔터테인먼트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마이클 캐리언이 내한 콘서트를 여는 가운데, 게스트가 공개됐다.

8일 공연 주최를 맡은 얼반웍스 미디어는 “마이클 캐리언(Michael Carreon)의 콘서트에 가수 버나드 박과 ROO(루)가 함께한다”고 밝혔다.

버나드 박은 SBS ‘K팝스타3’에서 우승한 뒤 미니음반 ‘난…’을 발표하며 감미로운 목소리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몸담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수지, 박지민, 원더걸스의 혜림 등과 컬래버레이션을 하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루)는 지난 2013년 데뷔해 다양한 장르의 곡을 소화하며 청량함과 달콤함을 담은 감성 보컬로 자리 잡았다. 최근 ‘딱좋은’, ‘봄은 그래’ 등 직접 작사, 작곡한 곡들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화이트데이를 맞아 ‘화이트데이 로맨틱 콘서트 러브레터’라는 콘셉트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 게스트로 참여하는 두 사람이 마이클 캐리언과 보여줄 달콤한 무대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마이클 캐리언의 단독 내한 공연은 오는 3월 11일과 12일 양일 각각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