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더킹’, 개봉 4주차에도 변함없는 저력…’조작된 도시’ 변수 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공조'와 '더 킹' / 사진=CJ엔터테이먼트, NEW 제공

‘공조’와 ‘더 킹’ / 사진=CJ엔터테이먼트, NEW 제공

영화 ‘공조’ ‘더킹’이 개봉 4주차에도 나란히 박스오피스 1·2위를 지키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입장권통합전산망 일별 박스오피스에 따르면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는 지난 7일 하루 동안 118,06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 6,514,958명에 이르렀다.

‘더킹’은 이날 49,014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 5,090,156명에 다다랐다. 뒤를 이어 ‘컨택트’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이 박스오피스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오는 9일 ‘조작된 도시’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공조’ ‘더킹’의 쌍끌이 흥행에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