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가족’ 이솜 “자주 볼 수 없는 친언니, 소중함 느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솜,그래 가족

배우 이솜이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그래, 가족'(감독 마대윤 제작 청우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래, 가족’ 주역들이 영화 촬영하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는 영화 ‘그래, 가족’(감독 마대윤, 제작 청우필름) 언론시사회가 이요원·정만식·이솜·정준원 그리고 마대윤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이요원은 “여동생이 하나 있다. 어렸을 때는 형제 많은 집이 부럽기도 했는데, 영화를 찍으면서 여동생이 한 명만 있다는 게 다행이라는 현실적인 생각을 했다”고 웃어 보였다.

이솜은 “영화를 보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느꼈다. 내가 가장 많이 의지했고 많이 티격태격했던, 그렇지만 지금은 자주 볼 수 없는 친언니가 생각났다. 보고 싶다”고 말했다.

정준원은 “촬영하면서, 바쁘게 지내면서 가족들을 많이 볼 수 없을 때가 많다. 원래 가족들이 다 지방에 계신다. ‘그래, 가족’ 촬영을 하고, 영화를 보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고 가족들이 더 많이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면서 “부모님께 효도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래, 가족’은 핏줄이고 뭐고 모른 척 살아오던 삼 남매에게 막내 동생이 예고 없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치열한 가족의 탄생기를 그린 영화. 디즈니가 배급을 맡은 첫 한국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5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