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논란 ‘무한도전’, 방통심의위 소위원회 안건 상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역주행 장면으로 문제가 됐던 MBC ‘무한도전’이 방송심의소위원회 회의에 안건으로 상정됐다.

7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측은 “‘무한도전’이 오는 8일 열리는 방송소위 안건으로 상정됐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달 2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너의 이름은’ 편에서 출연자들이 탑승한 차량이 일방통행로에서 역주행하는 장면으로, 방송심의규정 제33조 제1항 법령에 준수를 위반한 것을 이유로 심의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무한도전’ 측은 “‘너의 이름은’편은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장소를 찾아가는 콘셉트의 촬영이었다. 그러다보니 당시 장소에 익숙하지 않은 운전자의 잘못된 판단에 의한 실수로 역주행을 한 것 같다”며 “제작진이 현장 상황을 꼼꼼하게 챙기지 못한 불찰이 더 크다고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