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정준원, 강렬한 악역 연기…’명품 아역’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보이스' 정준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 정준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보이스’ 정준원의 악역 연기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주말 OCN ‘보이스'(극본 마진원, 연출 김홍선)에서는 아역배우 정준원이 악역 연기를 펼쳤다.

정준원은 극중 어린 시절 엄마의 외도라는 상처로 인해 망가진 황경일(이주승)의 어린 모습을 연기했다. 복수와 원망으로 가득 찬 모습과 엄마를 죽이려 냉혈한 방화범이 된 모습이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특히 선한 외모의 착실한 소년이 어느 순간 180도 바뀌는 모습이 그의 연기력을 입증했다.

이처럼 정준원은 특별출연이지만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한편 악역으로 눈길을 끈 정준원은 오는 15일 영화 ‘그래, 가족’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3월 4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 출연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