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향해 ‘부르릉’”… SF9의 근거있는 자신감(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F9,버닝센세이션,쇼케이스

그룹 SF9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버닝 센세이션(Burning Sensa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부르릉을 빨리 보여드리고 싶어 참기 어려웠어요.”

데뷔 4개월차, 미니 1집으로 돌아온 신인그룹 SF9의 패기다. 이들은 6일 미니 1집 ‘버닝 센세이션(Burning Sensation)’을 내놓고 컴백했다. 이날 오후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컴백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는 타이틀곡 ‘부르릉’의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타이틀곡 ‘부르릉’은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트랩 비트가 조화를 이루는 어반 댄스곡으로, 고난이도 안무를 오차 없이 소화해내는 9인 멤버의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특히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멤버 아홉 명이 시동을 거는 모습을 표현한 다이내믹한 안무가 포인트.

‘부르릉’에 대한 확신과 자신이 있었다던 SF9은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고 입을 모았다. 더 나은 퍼포먼스를 위해 안무 수정을 수차례 거듭했다고.

SF9,버닝센세이션,쇼케이스

그룹 SF9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버닝 센세이션(Burning Sensa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인성은 “데뷔곡 ‘팡파레’에서 재치있는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부르릉’은 좀 더 남성미를 담았다”면서도 “저희가 신인 그룹이기 때문에 대중 분들에게 짧은 시간 내 저희를 각인시킬 만한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포인트 안무라든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있다는 게 ‘팡파레’와의 공통점인데, 대중 분들의 시선을 끌기 위한 저희의 전략이다”고 설명했다.

리더 영빈은 “‘부르릉’ 활동 목표는 대중 분들이 ‘부르릉’을 듣고 ‘이거 SF9 노래 아니야?’라고 하시는 것”이라며 “대중 분들에게 SF9을 각인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버닝 센세이션’에는 타이틀곡 ‘부르릉’을 포함해 총 6곡이 수록되었다. 멤버들의 서로 다른 성장 이야기를 그린 인트로부터 R&B 발라드, 일렉트로닉 힙합 장르 등 다채로운 색깔의 음악들이 실렸다.

주호는 “이번 앨범은 ‘청춘’이라는 주제를 그리고 있다”며 “‘부르릉’이 청춘으로서 꿈을 향해 달려가자, 에너지를 폭발시키자는 느낌이라면 수록곡들은 청춘들의 가슴아픈 이야기를 사랑에 빗대 표현하거나 힘든 일들을 신나는 음악으로 표현했다. 곡마다의 가사를 눈여겨 봐주시면 공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인성은 “이번 앨범은 소년과 남자의 경계에 선 SF9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 경계에 서 있다는 것은 어느 한쪽이든 갈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저희의 다양한 매력들을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하게 보여드리겠다는 뜻”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SF9은 이날 오후 팬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오는 9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