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박경의 블락비, 좋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박경의 블락비’가 통했다.

블락비가 6일 0시 스페셜 싱글 ‘예스터데이(YESTERDAY)’를 발표했다. 오전 9시 기준 멜론, 지니, 엠넷, 벅스, 네이버뮤직, 올레뮤직, 소리바다 등 7개 국내 주요 음원차트서 1위를 석권했다.

‘예스터데이’는 멤버 박경이 작사·작곡 및 프로듀싱을 맡았다. 셔플리듬을 기반으로 한 펑크 스타일의 곡으로, 여우같지만 마치 곰인척 하는 여자친구의 모습에 늘 불안함을 느끼는 남자의 입장과 시선을 재치 있고, 통통 튀는 가사로 풀어내 공감을 이끌어냈다.

박경의 블락비가 ‘차트 올킬’을 이룬 데 대한 의미가 남다르다. 악동 콘셉트로 데뷔한 블락비는 그간 리더 지코가 프로듀서 역할을 도맡아 음악을 만들어왔고, 거칠고 센 느낌의 음악으로 사랑받아왔다. 반면 박경은 앞서 ‘보통 연애’, ‘자격지심’, ‘오글오글’, ‘너 앞에서 나는’ 등의 솔로곡으로 블락비의 이미지와는 상반된 색깔의 음악을 선보여온 것.

박경 표 연애곡에 블락비의 보컬과 랩이 더해지니 더욱 강력한 시너지가 발휘됐다.

무엇보다 보컬 멤버들의 매력이 살았다. 래퍼 멤버에 비해 보컬 멤버에 대한 주목도가 떨어지는 것이 힙합그룹의 숙명. ‘예스터데이’는 보컬 멤버들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특히 부드러운 보컬이 강점인 재효와 비범은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예스터데이’의 발랄한 멜로디에 잘 녹아들었다. 지코와 피오의 익살스러운 래핑 역시 곡과 잘 어울린다.

박경은 ‘예스터데이’의 ‘차트 올킬’에 대해 “제가 작업한 곡으로 이런 좋은성적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정말 부담도 많았었고 걱정도 많이했는데. 앞으로도 좋은음악 많이 들려드리겠다. 감사하다”고 거듭 감격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블락비는 오는 11일 개최되는 팬미팅 현장에서 ‘예스터데이’의 첫 라이브 무대를 공개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