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유닛 결성 예고 티저 공개…기존 멤버 3인+새 멤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달의 소녀 1/3 티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이달의 소녀 1/3 티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신인 걸그룹 이달의 소녀가 새로운 유닛 활동을 예고하는 티저를 선보였다.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6일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이달의 소녀 새 유닛 ‘이달의 소녀 1/3’ 결성을 알리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총 44초 분량으로 구성된 이번 티저에는 파리를 비롯해 도쿄, 아이슬란드, 런던, 타이페이 등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의 뮤직비디오 및 재킷을 촬영한 장소들의 전경이 차례대로 흘러나오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이어 ‘이달의 소녀 NEW PROJECT’라는 문구가 나온 후, 지금까지 공개된 멤버 희진, 현진, 하슬, 여진의 재킷 촬영 모습이 약 20초가량 영상에 삽입됐고, 이들의 모습과 함께 ‘세 명의 멤버를 선택하다 (Choose 3 Members)’, ‘한 명의 새로운 멤버가 추가된다(+1 NEW MEMBER)’, ‘이달의 소녀 1/3 COMING SOON’이라는 자막이 연달아 공개됐다.

소속사 측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해외에서 뮤직비디오 및 재킷을 촬영했고, 총 4명의 멤버가 공개됐다”며 “이중 3명과 새로운 멤버 1명이 ‘이달의 소녀 1/3’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새로운 계획을 설명했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해 10월 첫 번째 멤버를 시작으로 매달 새로운 멤버를 공개하며, 독보적인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는 신인 걸그룹으로, 현재까지 네 명의 멤버(희진, 현진, 하슬, 여진)가 공개된 가운데 향후 이달의 소녀 행보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