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표 댄스곡 통했다… 블락비, 이토록 완벽한 완전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블락비

블락비

그룹 블락비의 스페셜 싱글 ‘예스터데이’가 6일 발매됐다.

블락비는 지난해 4월 ‘Blooming Period’로 블락비의 감성을 내세우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혔다. 하고 싶은 음악, 할 수 있는 음악에 한계가 없는 블락비의 힘은 멤버 개개인의 아이덴티티에서 나온다.

특히 지난 10개월의 공백기 동안 멤버 전원이 개별 활동에 나서며 개개인의 역량을 보여줄 시간을 가졌다. 지코와 박경은 솔로 앨범을 유권과 재효는 뮤지컬 배우로 성장했으며, 태일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보컬리스트로서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또한 피오, 유권, 비범은 유닛 블락비 바스타즈를 통해 한층 성장한 음악을 선보일 수 있었다.

긴 공백기였으나, 다시 모인 블락비는 더 강력하고 단단해졌다. 멤버 한 명 한 명의 성장은 블락비를 아티스트형 그룹으로 만들었다.

리더 지코가 블락비의 수장이었다면, 이번 ‘예스터데이’에서는 박경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믿고 듣는 박경’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솔로 앨범을 통해 탄탄히 대중성과 음악성을 쌓아올린 박경은 ‘예스터데이’로 이번엔 ‘펑크 블락비’를 완성시켰다.

‘예스터데이’는 셔플리듬을 기반으로 한 펑크 스타일의 곡으로, 여우같지만 마치 곰인척 하는 여자친구의 모습에 늘 불안함을 느끼는 남자의 입장과 시선을 재치 있고, 통통 튀는 가사로 풀어 낸 인상적인 곡이다.

‘박경표 연애송’에 블락비 멤버들의 개성 넘치는 랩과 산뜻함이 물씬 풍기는 보컬이 얹어지며 ‘블락비표 러브송’으로 완성했다.

뮤직비디오는 오랜 시간 블락비와 함께한 이기백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다. 한 편의 시트콤 같은 스토리텔링은 단순히 뮤직비디오를 넘어 ‘쇼트 시트콤’으로 탄생했다. 화려한 색감과 블락비의 재기발랄한 연기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앨범 발매를 앞두고 공개된 ‘예스터데이’는 더 넓어진 블락비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또 한 번 증명했다.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 능력까지 충족한 블락비 7명은 또 한 번 음악계를 놀라게 할 준비를 끝마쳤다.

‘예스터데이’는 오는 6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되며, 이들의 첫 라이브 무대는 11일 열리는 블락비 팬미팅 현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