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소환 스페셜’, 공유의 매력은 끝이 없다…아역 정지훈과 ‘다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도깨비 스페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도깨비 스페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공유가 ‘선배美’를 뽐냈다.

4일 방송된 tvN ‘도깨비 소환 스페셜 2부’에서는 극의 누락 장면들이 공개됐다. 공유는 어린 유덕화를 연기한 아역배우 정지훈을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공유는 정지훈과 함께 연기를 시작하기 전 “삼촌 아니면 형이라고 불러라. 내가 아직 장가를 안 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 친구가 ‘부산행’ 최종 오디션까지 갔었다더라”라며 특별한 인연을 소개했다.

또 공유는 정지훈과의 리허설에서 “이쪽을 보면서 해봐라”라며 반딧불을 보는 연기를 도왔다.

또 정지훈이 오열해야 하는 부분에서 감정 잡기에 어려움을 겪자 공유는 “진짜로 사랑하는 사람이 사라졌다고 생각해봐. 눈물은 흘리지 않아도 된다. 마음이 슬프면 된 거다”라며 다정하게 조언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