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엄기준 어린 시절, 실제 쌍둥이 한기원-한기웅 ‘눈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기원, 한기웅 / 사진=SBS '피고인' 방송화면 캡처

한기원, 한기웅 / 사진=SBS ‘피고인’ 방송화면 캡처

한기원, 한기웅 형제가 쌍둥이 역할의 적임자로 떠올랐다.

실제 쌍둥이인 배우 한기원, 한기웅은 최근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연출 조영광)에서 어린 차선호, 차민호 역을 연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한기원, 한기웅 형제는 차민호(엄기준)가 선단공포증(첨단공포증)을 앓게 된 원인을 시청자들에게 알려주었다. 또 아버지 차영운(장광)에 대한 분노를 가지게 된 어린 시절 차민호의 감정 연기를 통해 앞으로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계기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한기원, 한기웅은 2013년 방영된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쌍둥이 살인사건을 통해 똑같은 외모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후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2, 13, SBS ‘대박’에서도 쌍둥이 형제와 호위무사로 출연했다.

한기원, 한기웅 형제는 닮은 듯 다른 연기 매력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