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티 “아메바컬쳐→YG 行, 바뀐 것은 회사 주소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 블랙 레이블

자이언티 / 사진제공=더 블랙 레이블

가수 자이언티가 YG 프로듀서의 테디의 더 블랙 레이블에 새 둥지를 튼 소감을 밝혔다.

자이언티는 1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더 블랙 레이블 사옥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더 블랙 레이블로 이적 후 음악 작업 환경에 대해 “바뀐 것은 전혀 없다”고 운을 뗐다.

또 음악적 변화에 대해서도 “예전부터 음악 만드는 멤버가 같다”며 “피제이, 쿠시 형 등 아메바컬쳐에 있을 때부터 같이 일했던 프로듀서들과 지금도 일하고 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도 느끼실 수 있을텐데, 제 음악은 여전하다.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걸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회사 타이틀은 바뀌었지만 제가 정말 사랑하는 사람들과 음악을 만들고 있어 행복하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바뀐 건 회사 주소뿐”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자이언티는 YG 수장 양현석에 대해서도 “마주친 적이 거의 없다. 사옥에 있을 때 지나가다 뵈면 ‘오, 안녕하세요!’하고 인사했다. 저한테는 직접 표현을 안 하시는데, 어디선가 응원하고 계시다는 소식을 접했다. 약간 광합성하듯, 햇빛을 받는 느낌으로 (양현석의) 따뜻한 온기가 전해져오는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자이언티는 이날 0시 새 음반 ‘OO’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노래’로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