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연예 한밤’ 비투비 이창섭, ‘돌’이 된 이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비투비 이창서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비투비 이창서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본격연예 한밤’ 비투비 이창섭이 개구진 매력을 발산했다.

3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비투비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 측은 광고 촬영장에서 비투비 전 멤버들과 만나며 특별히 멤버들에게 각각 별명을 따서 붙인 이름표를 붙였다.

육성재는 ‘연기돌’, 임현식은 ‘작곡돌’, 프니엘은 ‘고백돌’ 등 모두 세 글자였으나 이창섭은 ‘돌’ 외자여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창섭은 평소 자신의 SNS에도 엽기 표정 셀카를 올리는 등 독특한 행동으로 ‘돌’이라는 이름표를 부여받게 됐다.

이에 이창섭은 “이게 사실 멋있게 찍으려고 하는데 잘 안나와서 ‘웩’하고 그냥 찍었는데 결국 이거 SNS 올려야지 이렇게 된 거다”라고 웃으며 해명했다.

육성재는 “엽기 셀카를 너무 많이 올려서 언팔로우 했다”라고 말해 2차 웃음을 자아냈다. 이창섭은 “진짜 거의 한 달을 언팔로우 하고 있더라”라며 억울하다는 듯 말했다.

육성재는 “(이창섭) 생일날 해줄 것도 없고 해서 (다시) 팔로우 해줬다”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