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개리, 롤롤들과 깜짝 등장..송지효 “지긋지긋”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개리 / 사진=SBS '런닝맨' 캡처

개리 / 사진=SBS ‘런닝맨’ 캡처

‘런닝맨’ 개리가 분신술을 쓰며 등장했다.

29일 방송된 SBS ‘런닝맨’이 라스트 최강자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마지막 후보로 개리가 등장했다. 네 번째 멤버스 위크의 주인공이었던 것.

과거 최강자전의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개리는 4인의 롤롤들을 가진 분신술사로 등장했다.

이날 멤버스위크 주인공으로 몰렸던 유재석의 탈락 후 멤버들은 서로를 주인공으로 의심하며 분열했다.

이때 롤롤들이 등장, 이광수의 이름표를 뜯으려 했고 갑자기 등장한 개리가 “아직 아니야”라며 롤롤들의 행동을 멈추게 했다.

개리의 목소리를 들은 멤버들은 개리의 깜짝 등장에 놀랐고 송지효는 “정말 지긋지긋하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하하는 “그렇게 울고 헤어졌는데 계속 나온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말 소름 돋았다”며 깜짝 놀랐음을 밝혔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