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솔비·슬리피·진 “우리 예능 캐릭터 아닌 가수” 3色 열창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글의 법칙' 슬리피, 솔비,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슬리피, 솔비, 방탄소년단 진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가수 솔비, 슬리피, 방탄소년단 진이 독보적인 3색 캐릭터로 웃음을 자아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김병만이 홀로 극한의 상황에서 생존 미션을 받은 가운데, 윤다훈과 공명, 우주소녀 성소가 한 팀, 솔비, 슬리피, 진이 한 팀을 이뤄 각각 생존에 나섰다.

이날 진은 생존지로 떠나기에 앞서 “어쩌다 우리 셋이 한 팀이 됐냐”며 “우리는 바다에 떨어져도 살 것 같다. 입만 뜰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슬리피가 이에 “왜 하필 예능 캐릭터들이”라고 말하자, 솔비는 “우리 예능 캐릭터 아니다. 셋 다 가수다”라고 정정했다. 이에 슬리피가 “노래 해 달라”고 하자 진은 곧바로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솔비도 따라 자신의 곡을 부르기 시작했고, 슬리피 역시 지지 않고 랩을 더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