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노조 “주병진 교체 작업은 청취율 결과 나오기 전부터 시작”

MBC 노조 “주병진 교체 작업은 청취율 결과 나오기 전부터 시작”
MBC 노동조합이 MBC FM4U 진행자 교체 논의는 청취율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용마 노동조합 홍보국장은 “라디오 PD들이 주병진 후임이란 말을 처음 들은 건 청취율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었다. 청취율을 문제 삼는 것은 진행자 교체를 정당화하려고 한 말이다”라며 “청취율 조사가 나왔을 무렵, 이미 라디오본부는 주병진 씨와 계약금까지 명시해 정식으로 결재를 요청했던 것으로 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MBC 측은 지난 27일 의 낮은 청취율을 이유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진행자를 교체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주병진은 공식 입장을 통해 로 방송 복귀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MBC는 후임 진행자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MBC 한 관계자는 “원래 주병진이 10월 17일부터 맡을 예정이었던 것 같은데 이런 상황에서 쉽게 나설 수 있는 사람은 많이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작진으로부터 새 진행자가 를 맡고 싶어 해 다른 프로그램으로 옮길 것을 요청받았다며 하차 의사를 밝힌 윤도현은 오는 10월 2일까지 진행을 맡을 예정이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