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라이더’ 이병헌-공효진-안소희 “새해, 감성 드라마를 선물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싱글라이더'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 / 사진=영상 화면 캡처

영화 ‘싱글라이더’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 / 사진=영상 화면 캡처

‘싱글라이더’ 주역 이병헌-공효진-안소희가 설을 맞아 관객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에서 모든 것을 잃은 남자 재훈 역을 맡은 이병헌과 그의 아내 수진 역의 공효진, 그리고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지나 역의 안소희가 새해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세 배우는 환한 미소와 함께 작년 한 해의 아쉬움을 얘기하며 새해에 대한 희망과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병헌은 “지치고 힘든 기억은 다 잊고 저희 영화 ‘싱글라이더’를 통해 따뜻한 위로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여러분께 마음 깊은 곳의 울림을 선사할 2017년 첫 감성 드라마를 선물할 예정”이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안소희는 “한 해를 시작하는 명절 설날,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며 덕담했다.

영화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월 2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