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 ‘비밀의 숲’ 출연 확정… 조승우·배두나와 호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신혜선/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신혜선이 ‘비밀의 숲’ 출연을 확정지었다.

YNK엔터테인먼트는 25일 “신혜선이 tvN ‘비밀의 숲’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비밀의 숲’은 감정을 잃어버린 검사 황시목(조승우)이 의로운 경찰 한여진(배두나)과 함께 검찰청 내부의 비밀을 파헤쳐 진짜 범인을 쫓는 내용의 드라마다.

신혜선은 시목(조승우)의 방에 배치된 수습검사 영은수 역을 맡았다. 불명예스럽게 쫓겨난 법조인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검찰청에서 시목과 빚어낼 케미가 기대를 모으는 캐릭터.

앞서 신혜선은 ‘고교처세왕’ ‘그녀는 예뻤다’ ‘오 나의 귀신님’ ‘아이가 다섯’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흥행요정’으로 떠올랐다. 최근 ‘푸른바다의 전설’ 에 이어 ‘비밀의 숲’ 까지 내로라하는 톱스타의 복귀호에 승선하며 안방극장 최고의 기대주임을 입증하고 있다.

그는 특히 매 작품마다 연기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청순함과 화려함을 오가는 마스크에 코믹과 멜로를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내공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작품에서는 의욕 넘치는 초임 검사를 연기하며 또 하나의 인상적 필모그래피를 쌓아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비밀의 숲’은 올 상반기 편성을 확정하고 100% 사전 제작을 목표로 이달 말 첫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