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측 “‘하백의 신부’ 제안 받아… 검토 중”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슬기

문채원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문채원이 ‘하백의 신부’ 출연을 검토 중이다.

문채원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 관계자는 23일 텐아시아에 “문채원이 tvN ‘하백의 신부 2017’ 여주인공 제안을 받은 것은 맞다”면서 “출연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만화 ‘하백의 신부’의 스핀오프 버전인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만화 속 설정을 서울로 옮겨와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원작이 된 만화는 만화잡지 ‘윙크’에 10년여 간 연재됐으며, 국내 순정만화 최초로 러시아·헝가리 등 전 세계 9개국에 단행본으로 출판됐다.

문채원은 극 중 개인 신경정신과 의사 소아 역을 제안 받았다. 가족애보다 인류애가 강했던 아버지 때문에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낸 인물이다. 남주혁이 남주인공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하백의 신부 2017’은 ‘미생’ 정윤정 작가가 극본을 맡고, ‘나인’ ‘삼총사’ 등의 김병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사전 제작으로 다음달 첫 촬영에 들어간다. 방송은 하반기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