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위대하게’ 윤종신, 박정현에 “나는 국문과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화면 캡처

‘은밀하게위대하게’ 윤종신이 박정현의 말에 답했다.

22일 방송된 MBC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돈스파이크가 박정현에게 손이 아픈 연기를 펼쳤고, 이를 윤종신과 김희철이 지켜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돈스파이크는 음악을 계속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자신감 없는 연기를 펼치며 “제일 신기한 사람이 (방송 활동까지 활발히 하는) 주영훈과 윤종신 형”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현은 “그냥 그분들은 우리랑 다른 과 같아. 방송 활동을 바쁘게 하면서 더 에너지를 얻으시잖아”라고 말했고, 이를 지켜보던 윤종신은 웃음을 터뜨렸다.

윤종신은 장난스럽게 “나 국문과다!”라고 화면을 보며 답했다. 옆에 있던 김희철은 이러한 박정현의 칭찬에 “여기서 지켜보는 형도 감동받겠다”라고 덧붙였다.

박정현은 끝까지 몰래카메라임을 눈치 못챘고, ‘은밀하고 위대한’ 작전은 대성공으로 돌아갔다. 윤종신은 “(박)정현이의 마음이 정말 따뜻하구나”라고 느꼈다며 지켜 본 소감을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