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하지원, “‘다모’ 때 쉴 때마다 칼 돌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하지원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하지원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섹션’ 하지원이 액션 연기 비화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배우 하지원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하지원은 2003년 MBC 드라마 ‘다모’ 때 액션 연기를 떠올리며 “너무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하지원은 이어 “저 스스로 칼 돌리는 것을 좋아했다. 쉴 때마다 칼을 돌렸다”며 “그런 제 모습을 보고 한 동네 아저씨가 며느리 삼고 싶다고 했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액션 연기를 하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안 다쳐본 곳이 없다며 “코도 아팠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내가 좋아하는 액션을 하려면 내 안전은 스스로 챙겨야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