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조우종, 스페셜 MC로 활약…박나래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조우종이 ‘비디오스타’ 스페셜 MC로 함께 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29회는 ‘엑소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드라마, 트로트, 홈쇼핑 등 각 분야에서 엑소 정도의 인기를 끌고 있는 스타 4인, 송재희, 김진우, 신유, 이민웅이 출연한다.

이날 비디오스타 ‘CALL ME! 엑소 특집’의 스페셜 MC를 맡게 된 조우종은 오프닝부터 박나래로 깜짝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MC들은 단발 가발을 착용한 조우종에게 “서프라이즈 재연 배우 아니냐”며 냉랭한 반응을 보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후 조우종은 박나래 못지않게 독한 질문을 스스럼없이 던지는 등 수준급 진행 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트로트 가수 신유는 “주부 팬이 일만 명 정도 된다”고 말해 아이돌급 인기를 입증했다. 이어 MC 박소현은 “경북 칠곡에는 신유씨를 위한 신유 노래비가 있다”라는 사실을 언급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신유는 “경북 칠곡에 고향분들이 자랑스럽다고 노래비를 세워 주셨다. 나이가 아직 어린데 노래비를 세워 주셔서 부끄럽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비디오스타’는 2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