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가요대상] NCT 127, 신인답지 않은 카리스마… 오프닝 장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제26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NCT 127

‘제26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NCT 127

신인그룹 NCT 127이 ‘서가대’ 오프닝을 장식했다.

19일 오후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개최된 ‘제26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가대)’에서는 NCT 127이 첫 무대를 화려하게 열었다.

태용의 독무로 시작된 NCT 127의 무대는 현재 활동곡 ‘무한적아’로 이어지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멤버들은 컬러풀한 의상으로 무대에 올라 절도 있는 퍼포머스를 선보였다.

일사분란한 칼군무는 물론, 신인답지 않은 NCT 127의 카리스마, 그리고 제스쳐와 표정 연기 등이 무대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NCT 127은 최근 발표한 미니 2집 ‘NCT #127 LIMITLESS’으로 활발히 활동, 국내외서 사랑받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