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서예지 “연탄 장면 촬영, 죽을까봐 불안했다”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서예지가 연탄신 촬영 중 생긴 일화를 언급했다.

영화 ‘다른 길이 있다’ 언론시사회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조창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재욱, 서예지가 참석했다.

이날 서예지는 연탄신 촬영에 대해 “(감독님께서) 연탄을 CG나 바람 이런 걸로 해주실 줄 알았는데 진지하게 연탄을 마시면 안 되냐는 말에 ‘이 영화는 모든 걸 쏟아부어야 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보면서도 제가 죽을까봐 내내 불안했다. 그런데 다행히 살려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다른 길이 있다’는 얼굴도 이름도 모른 채 삶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하기로 한 두 사람의 아프지만 아름다운 여정을 그리는 영화로 19일 개봉했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