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화장품 모델 발탁…연간 메이크업 프로젝트 눈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걸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걸그룹 이달의 소녀가 데뷔 4개월 만에 국내 뷰티 브랜드 모델로 발탁됐다.

19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이달의 소녀가 방송 활동 한 번 없이 데뷔 4개월만에 이니스프리의 모델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는 연간 메이크업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한다고 전했다. ‘이제 막 꽃 피기 시작한 소녀의 포트레이트’라는 주제 아래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이크업 화보와 튜토리얼을 이달의 소녀와 함께 매달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데뷔 전부터 초대형 프로젝트로 가요계에서 주목을 받았던 이달의 소녀는 희진의 프랑스 로케이션을 시작으로, 현진은 일본, 하슬은 아이슬란드와 런던, 여진은 대만 등 멤버마다 해외 촬영을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이달의 소녀는 매주 개인과 그룹별 팬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오는 2월에는 세계관과 관련된 콘텐츠를 공개한다고 예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