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의 소방관’ 정인선, 극과 극 오가는 감정연기 ‘호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몸의 소방관' 정인선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맨몸의 소방관’ 정인선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맨몸의 소방관’ 정인선이 섬세한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정인선은 지난 18일 방송된 KBS2 4부작 수목드라마 ‘맨몸의 소방관’(극본 유정희, 연출 박진석)에서 의심과 설렘을 오가는 디테일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이준혁을 범인으로 의심하면서도 그의 희생정신에 호감을 갖게 된 것.

이날 한진아(정인선)는 강철수(이준혁)의 잠재된 공격성을 보기 위해 그를 레스토랑으로 데려갔고 그가 무시당하는 상황을 유도했다. 그러나, 철수는 오히려 진아가 대신 화를 내주고 있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진아의 학교 선배 승재가 등장해 진아의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자 철수는 승재를 제압하며 추격전을 벌였다.

차를 타고 도망치던 승재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는 차와 사고가 났고, 철수가 폭발 직전의 차로 달려가 승재를 구해냈다. 이에, 진아는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아무래도 좋은 사람 같다. 오늘 고마웠다”라며 철수를 달리 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고모 한송자(서정연)가 자신의 금고에서 그림을 훔쳤다는 사실을 알게 된 진아는 철수가 한 패라고 생각했다.

이어, 진아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고 잡혀온 오성진(박훈)이 철수가 아니란 사실에 놀라며 철수의 진짜 신분을 알고 혼란스러워했다. 또, 권정남(조희봉)이 철수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된 모습을 보이자 진아는 믿었던 정남마저 수상하게 생각했다.

이처럼, 정인선은 이준혁을 용의자로 확신했지만 그의 진짜 정체를 알고 복잡한 감정 변화를 겪었다. 또, 조희봉을 수상쩍게 여기는 모습으로 내일 마지막 방송을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정인선이 섬세한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인 ‘맨몸의 소방관’ 최종회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