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이다인, 남녀불문 케미요정 등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화랑 이다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화랑 이다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화랑’ 이다인이 남녀불문 빛나는 케미스트리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화랑’에서 내숭제로 명랑귀족 ‘수연’ 역을 선보이고 있는 이다인이 도지한과의 달달한 로맨스 케미부터 최민호와의 티격태격 남매 케미, 고아라와의 찰떡 워맨스까지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수연(이다인)은 운명적인 인연이 시작된 반류(도지한)와 풋풋한 로맨스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월한 비주얼 케미를 자랑하는 두 사람은 ‘화랑’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는 상황.

수연은 진심이 담긴 선물로 반류에게 마음을 전하는가 하면, 반류가 수연을 성추행했다는 오해를 하고 있는 오빠 수호(최민호)로부터 반류를 지켜내기 위해 수호의 머리를 내리치는 행동도 서슴없이 행한다.

그런가 하면, 오빠 수호와는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수호에게 반류를 괴롭히지 말라고 역정을 내는 등 톰과 제리와도 같은 오누이 케미를 선보여 흥미를 높이고 있다.

또한 수연은 아로(고아라)와는 둘도 없는 단짝 친구로 훈훈한 절친 케미를 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수연은 극 중 거침없는 언변으로 아로의 고민을 상담해주는가 하면, 반류와 관련된 자신의 연애 고민도 허물없이 이야기 하며 “내 남자는 내가 지킨다”라는 당당하고 거침없는 매력을 선사한다.

이처럼 이다인은 배우들과의 케미스트리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톡톡 튀는 캐릭터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잘 살려내는 동시에 상대에 따라 다양한 감정을 그려내며 시너지를 자아내고 있다는 평이다. 각양각색 깨알 재미를 선사하며 극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이다인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화랑’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