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보스’ 박혜수, 한채아 복수 위해 연우진에 접근했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성적인 보스'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내성적인 보스’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연우진과 박혜수의 시작은 악연이었다. 내성적인 그와 외향적인 그녀의 만남은 어떤 결과를 낳을까.

16일 첫 방송된 tvN ‘내성적인 보스’에서는 은환기(연우진)와 채로운(박혜수)이 인연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채로운은 자신의 정체를 꽁꽁 숨긴 은환기의 모습을 파헤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채로운은 3년 전 은환기의 비서로 일한 뒤 투신자살한 채지혜(한채아)의 동생이였던 것. 채로운은 은환기에 복수 하기 위해 은환기의 회사에 취직을 했다.

이날 브레인홍보 공동대표인 강우일(윤박)은 유명 오페라 홍보를 두고 경쟁사와 PT 경쟁을 펼쳤다. 강우일은 경쟁사와 차별화된 전략으로 홍보를 따냈다. 알고 보니 이는 또 다른 대표인 은환기의 아이디어였다.

은환기는 오페라의 유령 속 팬텀처럼 직원들에게도 그 모습을 숨기는 유령 같은 존재였다. 하지만 그는 극도로 내성적인 인물로 사람들과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뿐이었다.

은환기는 뮤지컬 단역 배우인 채로운의 팬이었다. 은환기는 채로운에게 꽃다발 하나 건네주지 못할 정도로 소심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꽃다발을 건네주러 가는 길에 번번이 발걸음을 돌렸다. 그는 채로운에게 꽃다발을 주는 상상을 하며 “팬입니다”를 계속해서 연습했다.

은환기와 채로운은 악연으로 얽혔다. 은환기가 채로운의 차를 박은 것. 은환기는 채로운을 보고 나서 당황했다. 그는 채로운에게 돈만 건넸고, 채로운은 “야 너 나와. 뭐하는 놈인지 얼굴이나 보자”며 그의 뒤를 쫓았다.

채로운은 자신이 쫓는 이가 브레인홍보 대표인 은환기라는 걸 알고 아무도 들어가지 않은 그의 펜트하우스까지 올라갔다. 채로운이 은환기의 머리채를 잡는 모습을 본 비서 김교리(전효성)는 기겁해서 그를 쫓아냈다. 채로운은 “역시 뭔가 있어. 대체 저 안에 무슨 일이”라면서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채로운은 첫날 회식부터 외향적인 모습으로 강우일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채로운은 강우일에게 “대표님도 나처럼 문 밖에 서 있다. 문 걸어 닫고 들어앉아 있는 건 가진 사람들이다. 나 같은 사람은 무조건 두드리고 열어야 한다”고 말했고, 강우일은 “10년 전 즈음 내 모습 같다”며 공감했다.

다음 날 출근한 채로운은 회사 사람들에게 은환기가 어떤 행동을 하는지 캐고 다녔다. 그는 김교리에게 다시 찾아가 은환기의 정체를 은근슬쩍 물어봤다. 김교리는 은환기를 무서운 존재로 여겼지만, 은환기는 자신을 무서워하는 김교리를 위해 점심식사까지 마련했다.

점심을 거른 김교리는 채로운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했고, 응급실에 실려 갔다. 채로운은 김교리가 쓰러진 모습을 보면서 언니인 채지혜를 떠올렸다. 복수를 다짐하는 채로운과 함께 채지혜의 구두를 3년 동안 간직한 은환기의 모습이 교차 편집되며 그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