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정해인, 유이에 “너랑 진구가 할 수 있는 건 없어” 충고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정해인, 유이 / 사진=MBC '불야성' 캡처

배우 정해인, 유이 / 사진=MBC ‘불야성’ 캡처

‘불야성’ 정해인이 유이에게 충고했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에서는 탁(정해인)이 이세진(유이)을 미행했고, 이세진은 탁을 향해 다가왔다.

이세진은 탁에게 “누굴 만났는진 알 거고, 용건이 궁금하겠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세진은 “재단 모금할 때 불법적인 일 없었다고 잡아떼더라. 깔끔하게 허탕 쳤다. 대표님이 들으면 웃으시겠다”라고 허무해했다.

탁은 이세진에게 “손의성(전국환) 회장도 얼마 못 버틸 거다. 너 머리 좋지 않냐”며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냐”고 물었다. 이어 탁은 “성북동은 대표님이 휘어잡았고, 무진 그룹도 이미 대표님 앞마당이다”며 “박건우(진구)가 나온다고 너희들 할 수 있는 게 없다”라고 조언했다.

이세진은 “고마워 덕분에 기운이 난다. 다음엔 힘들게 기다리지 마”라며 자리를 떴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