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출신 권애진, 18일 가요계 정식 데뷔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가수 권애진 / 사진제공=KD엔터테인먼트

가수 권애진 / 사진제공=KD엔터테인먼트

‘신의 목소리’ 출신 권애진이 정식 데뷔에 나선다.

권애진은 지난해 SBS ‘신의 목소리’를 통해 통해 성숙한 가창력과 자신만의 음색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인물로, 오는 18일 정규앨범 ‘네버 세이 굿바이(Never Say Good bye)’를 발표하고 정식 데뷔에 나설 예정이다.

권애진의 신보 타이틀곡은 ‘네버 세이 굿바이’, ‘정신 차려’, ‘상처’ 3곡으로 이루어졌으며, 원테이크로 녹음을 진행했다. 권애진은 따뜻한 목소리로 감미로운 환상의 하모니를 완성했다.

‘정신 차려’는 신현민이 지원사격에 나섰으며, 두 사람의 감성이 잘 어우러지는 곡이다. 세련된 피아노 라인과 기타로 시작되는 이 곡은 말하듯이 이어지는 권애진의 담담한 보이스와 하나 되어 애절한 사랑의 감정을 절절하게 전달한다.

작곡가 멧돼지(박성수)가 프로듀싱했고, 세션진에는 삼치와 이기리, 음악감독 고영수, 강일이형밴드, 조용우, 노지영이 참여했다.

권애진의 신보 ‘네버 세이 굿바이’는 오는 18일 정오 공개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