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라이더’ 이병헌 “‘번지점프를 하다’ 때와 같은 충격받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병헌,대종상영화제

배우 이병헌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병헌이 ‘싱글라이더’ 시나리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병헌은 1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처음 ‘싱글라이더’를 접했을 때, ‘번지점프를 하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에 버금가는 충격이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읽은 순간보다 읽은 후에 더 아련한 느낌이 있었다. ‘이건 내가 꼭 하게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비밀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월 2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