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위’ 사미자·임지은, 윤유선을 속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화면 캡처

배우 사미자와 임지은이 몰래카메라를 위해 나섰다.

사미자, 임지은은 15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배우 윤유선을 속이기 위해 한마음으로 뭉쳤다.

사미자는 윤유선을 두고 “며느리고 삼고 싶었을 정도”라고 애정을 표했다. 임지은 역시 “(윤유선은) 재치 있고 애교도 많다. 감춰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미자는 성공적인 몰래카메라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직접 연기 지도까지 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윤유선은 이날 가짜로 꾸며진 토크 콘서트 ‘여배우와의 대화’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미자, 임지은은 몰래카메라를 위해 열연했고, 윤유선도 조금의 의심도 하지 않았다.

윤유선은 시종 밝은 미소를 잃지 않았고, 관객들과 즐겁게 소통하는 등 흥 넘치고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