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뽑기왕은 갓세븐 영재…”다른 장르 들려주고 싶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복면가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뽑기왕의 정체가 밝혀졌다. 그는 갓세븐의 메인보컬 영재였다.

1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아기천사의 2연승을 막기 위해 4인의 도전자가 2라운드 무대를 꾸몄다. 그 중 뽑기왕과 호빵왕자의 대결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뽑기왕은 김범수의 ‘지나간다’를 선곡했다. 그는 홀로 속삭이듯 담백한 목소리로 곡을 불렀다.

이에 맞서 호빵왕자는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불렀다. 그는 웨이브를 선보이면서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승기는 호빵왕자가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뽑기왕은 가면을 벗었다. 그의 정체는 그룹 갓세븐의 영재. 영재는 “다른 장르의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어 나왔는데, 많은 득표 차로 졌다”라며 웃었다.

영재는 그룹 특성상 많은 파트를 부르지 못하는 것에 대해 “노래에선 거의 애드리브 밖에 없다”라고 말하며 “그래서 지금 진짜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재는 악플 때문에 신경이 쓰였던 과거를 회상하며 “제 보컬을 분석해서 악평을 한 걸 보면서, 아무한테도 말은 안 했는데 펑펑 울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복면가왕’을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