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욱, 원조 한류스타에서 ‘딸바보’가 되기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안재욱이 남편이자, 아빠로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안재욱은 15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아내, 딸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

그는 전작인 드라마 ‘아이가 다섯’을 두고 “결혼 후 첫 작품이라 각오도 남달랐고, 찍을 때도 즐거웠다”며 “무엇보다 쉬는 시간에 출연자들과 육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회상했다.

안재욱은 “평소 운전을 하다가 아이에게 불러주는 동요를 부르곤 한다”고 덧붙였다.

또 ‘육아의 힘든 점’을 묻는 조인성의 물음에 “아이가 졸릴 땐 아빠 품에서 잠들지 않는다”며 “‘왜 그러지?’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금세 아주 예쁘고 고맙다”고 웃었다.

이어 “아내는 늘 아름다운데, 술 약속을 흔쾌히 허락해줄 때 가장 사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왜 이렇게 늦게 나타났을까 생각하기도 한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끝으로 안재욱은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