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금비’ 오지호 “허정은, 번호 끝까지 안 알려줘”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오지호 / 사진제공=KBS

배우 오지호 / 사진제공=KBS

‘오마이금비’ 오지호가 허정은과의 헤어짐을 아쉬워했다.

오지호는 12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진행된 KBS2 수목드라마 ‘오마이금비’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저한테는 남다른 의미가 있는 작품이었다. 큰 행운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은이와 이제 못 본다는 게 아쉬운데 끝까지 번호를 안 주더라”며 “중간에 장염으로 고생했는데 끝까지 잘 해줘서 고맙고 대단한 아이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지난 11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 ‘오마이금비’는 아동 치매에 걸린 딸 금비(허정은)와 그 딸을 보살피는 평범한 아빠 휘철(오지호)의 이야기를 담았다. 후속은 남궁민·남상미 주연의 ‘김과장’으로 오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