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주머니’ 손승우, 흑화 시작…’악녀 본색’ 발동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황금주머니' 손승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MBC ‘황금주머니’ 손승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황금주머니’ 손승우가 악녀 본색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는 석훈(김지한)을 잊지 못한 민희(손승우)가 눈엣가시로 여기는 설화(류효영)와 살벌한 신경전을 펼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민희는 설화에게 다짜고짜 석훈을 좋아하냐며 따지듯 물었고, 당황한 설화는 자리를 피하려 했다. 이에 민희는 “당신 가족이 석훈의 친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말하겠다”며 협박을 서슴지 않는가 하면, “정말 가증스럽다. 당신 가족들, 그리고 그 사람 좋아하면서 아닌 척하는 당신도”라며 노골적인 막말을 퍼부었다.

특히 설화의 지원서를 보고 “당신 옆에 석훈 씨 못 둬. 차라리 내가 욕을 먹더라도 다 밝힐 거다”라며 싸늘한 눈빛을 드러내 앞으로 펼쳐질 위태로운 삼각관계를 예고,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더불어 이날 손승우는 업그레이드된 살벌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전까지 설화를 향한 질투심을 주로 강렬한 눈빛으로 표현했다면, 흑화 된 후에는 싸늘한 눈빛에 실소와 날 선 독설까지 더해 한층 악해질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민희는 석훈에게 자신이 약혼녀였다는 사실을 밝히며 그에게 충격을 안겼다. 민희가 어떠한 방법으로 석훈을 되찾을지, 이날 오후 8시 55분 ‘황금주머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