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금비’ 허정은, 17번째 생일파티…여전히 희망은 있다 (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마이금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마이금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 마이 금비’ 허정은이 17번째 생일을 맞았다.

11일 방송된 KBS2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 최종회에서는 기적적으로 17번째 생일을 맞은 금비(허정은)의 생일파티에 모두가 모여 행복하게 웃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금비(허정은)는 점차 병세가 악화됐다. 결국 금비는 “쟤는 누군데 아까부터 저기에 있냐”며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까지도 기억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휘철(오지호)은 금비와 함께 갔던 곳에 그를 다시 데리고 다니며 기억을 돌리기 위해 애썼지만 소용이 없었다. 결국 금비는 호흡곤란으로 쓰러지고 휘철은 주저앉아 “아직은 안된다”며 오열했다.

같은 시간 금비는 계속해서 꿈속을 헤맸다. 꿈속에는 죽음으로 금비를 끌어들이려는 저승사자와 금비를 설득하는 인형의 모습이 담겼다. 금비는 죽으면 고통이 사라진다는 인형의 말에 혹했지만 그럼에도 “아빠가 보고 싶다”며 죽음으로부터 한 발짝 멀어졌다.

금비는 길을 잃고 헤매던 중 금비는 강희(박진희)의 죽은 여동생을 만났다. 그는 금비에게 “언니(강희)를 만나면 난 잘 지낸다고 전해달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 “다시 잠이 들면 돌아오라”고 말했다.

이후 금비는 단 하루 동안 멀쩡한 기억으로 돌아오는 기적을 얻었다. 금비는 휘철·강희와 함께 학교에 방문해 친구들을 만났고, 치수(이지훈)도 만났다. 병원에 가서는 의사 병수(김규철)와 우현(김대종)에게 “나 계속 살아있으면 임상실험해도 된다. 꼭 해달라. 버틸 수 있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기억은 다 사라지고 고통이라는 감각만 남아있는 생체가 된다”라며 치료법 개발을 포기했던 우현과 병수는 기적적으로 방법을 찾아냈다. 꿈같은 하루 이후 사라져버릴 것 같았던 금비 역시 잘 버티고 있었다. 휘철과 강희는 “어디에 있든, 기억이 있든 없든 우리에게 금비는 그냥 금비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시간이 흘렀고 모두가 행복한 삶을 누리는 모습이 담겼다. 고등학생이 된 재하(박민수)와 실라(강지우)가 집으로 찾아왔고, 치수(이지훈)는 결혼을 해 한 아이의 아빠가 됐다. 그는 “따뜻하고 커다란 알을 품은 기분”이라며 웃었다.

이후 휠체어에 앉은 금비가 모습을 드러냈다. 말을 하진 않았지만 살아 있다는 사실이 안방극장에 안도감을 선사했다. 이후 금비의 친모 주영(오윤아)도 등장했다.

모두 모인 이들은 카메라를 향해 웃었다. 순간 고등학생이 됐던 금비는 어린 금비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비록 또래 친구들처럼 뛰어노는 금비의 모습은 볼 수 없었지만, 여전히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금비와 주변 사람들의 모습이 깊을 울림을 선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