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X이성경, 위기마저 사랑스러웠던 해피엔딩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 사진제공=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 사진제공=MBC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과 이성경, 위기마저 사랑스러웠다.

MBC ‘역도요정 김복주’이 11일 오후 마지막 회를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계 선수권 대회를 앞두고 태릉선수촌에서 연습에 매진하는 김복주(이성경)와 그를 그리워하는 정준형(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로를 향한 마음은 한결같았으나 어긋날 때도 있었다. 훈련이 끝난 뒤 늦은 밤에야 통화가 가능한 김복주를 기다리다 정준형이 잠에 들어버린 것.

게다가 정준형이 복주 아버지(안길강)의 병문안을 갔을 때 전화가 와, 이번에는 정준형이 전화를 먼저 끊었다. 정준형은 대회를 앞둔 김복주에게 자신의 수술 사실을 알리지 말라는 복주 아버지의 당부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 과정에서 오해가 생겼다. 김복주는 태릉선수촌 선배들의 말처럼 정준형이 바람을 피운다고 생각한 것. 허리 부상 치료차 특박을 나온 김복주는 정준형이 휴대전화를 숨기는 등 수상한 행동을 보이자 더욱 의심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오해는 곧 해소됐다. 김복주가 아버지의 수술 사실을 우연히 알게된 것. 김복주는 자신을 걱정하는 아버지에게 “꼭 금메달을 따겠다”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또 정준형을 찾아가 “오해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정준형은 “네가 잘생기고 키도 크고 수영도 잘하고 뽀뽀도 잘해서 불안한 거다”고 귀여운 투정을 부리는 김복주를 태릉선수촌까지 바래다준 뒤 “내 눈을 봐라. 너에게 푹 빠진 게 보이냐. 백만년 후면 몰라도 지금은 죽어도 한눈 안 판다”며 든든한 면모를 보였다.

이후 김복주는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 획득에 성공하고 국가대표로서 대학 졸업까지 마쳤다. 정준형 역시 태릉선수촌에 입성, 역시 졸업식을 가졌다.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 사진제공=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 사진제공=MBC

한편, 조태권(지일주)은 이선옥(이주영)에게 고백에 성공했고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정재이(이재윤) 역시 고아영(유다인)에게 마음을 고백, 친구에서 연인이 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졸업식 후 나란히 교정을 걷던 두 사람은 지난 추억을 회상했다. 김복주는 “4년 동안 별 일이 다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정준형은 “열심히 연애도 했다”고 덧붙였다. 정준형은 김복주에게 “이번에 금메달 따면 우리 결혼할까? 연급도 있고, 내가 너 먹여살리겠다”고 프러포즈했다. 소박하지만 설레는 청혼에 김복주는 “생각해보겠다”면서도 미소를 지어 두 사람의 행복한 미래를 예고했다.

“누구에게나 청춘은 있다. 서툴러서 더 아름다운, 반짝반짝 빛나는 시절이있다. 가진 게 없어 두려울 필요 없고 뭐든 가질 수 있어 설레는 지금. 스물넷 청춘, 나는 여전히 불완전하지만 이미 더없이 완벽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