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공조’ 현빈이 제작진에게 요청한 세 가지 부탁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현빈이 액션 연기를 준비하면서 생긴 에피소드를 밝혔다.

영화 ‘공조’ 언론시사회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김성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남, 임윤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현빈은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액션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그래서 작품 선택 후 제작진에게 부탁드린 세 가지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액션팀을 빨리 만나고 싶다’, ‘북한 말 선생님을 빨리 뵙고 싶다’ 그리고 ‘운동을 지금 들어가겠다’ 이 세 가지를 처음에 부탁드리고 시작했다. 그렇게 촬영 전 3개월가량 액션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한편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 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 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8일 개봉한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