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이웃’, 인간의 욕망과 본능을 이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좋은 이웃' 공연장면 / 사진제공=극단 수

연극 ‘좋은 이웃’ 공연장면 / 사진제공=극단 수박윤

지난 7일부터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관객들의 기대 속에 성황리에 개막한 연극 ‘좋은 이웃’이 이색적인 소재와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연일 관객들의 호평 속에 순항 중이다.

‘좋은 이웃’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원하는 ‘2016 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으로, 시골에 살며 문명을 접하지 못한 부부 정기와 경이, 문명을 떠나 시골 농가로 이사를 온 예술가부부 서진과 차련이 서로에게 문명의 대비를 느끼고, 이를 통해 인간의 욕망과 본능을 이끌어냄으로써 ‘이웃’의 진정한 의미를 보다 심도 있게 다룬다.

작품은 연극 ‘나생문’, ‘고곤의 선물’, ‘황색여관’, ‘사랑별곡’ 등으로 평단과 관객들로 하여금 ‘믿고 보는’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극단 수’ 구태환 연출이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이전과 달리 좀 더 도발적이고 원시로 돌아가 인간이라면 누구나 벗어날 수 없는 굴레 속 욕망을 두 이웃 간 문명의 대비를 통해 말하고자 한다.

극 중 인물들의 내면의 갈등을 극대화 하기 위해 과감히 시간의 역 진행 방식을 택한 ‘좋은 이웃’은 시간이 역으로 흐르며 두 이웃 간의 숨겨졌던 비밀이 밝혀지고, 이를 통해 관객들은 그들의 심리를 추리해 나가며 팽팽한 긴장감과 더불어 그 어디서도 경험할 수 없는 카타르시스를 느낀다는 후문이다.

구태환 연출은 “이번 작품에서 감정의 진실을 드러내는 리얼리티에 중점을 두기 보다 극 중 배우들의 모든 행동과 언어, 시선에 담긴 의미에 무게를 두고 에너지의 흐름을 보여주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방해가 되는 불필요한 요소들을 최소화 시키기 위해 무대와 음악은 미니멀리즘으로 최대한 심플하게 표현해 의미전달의 명확성을 부여하고, 무대 천장에 파격적으로 거울을 배치시켜 인간의 실존이 드러날 수 있게 의도했다. 또한 조명과 영상은 공간을 감각적으로 활용하되 현실적이면서도 비현실적인 인물을 대변해 표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좋은 이웃’은 박윤희·한윤춘·황세원·조하영 등 4명의 배우가 펼치는 탄탄한 연기 내공에 관객들은 연일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극의 특성상 무대, 음악, 영상 등 모든 부분에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문명의 대립으로 인한 두 이웃 간의 내적 갈등 연기가 돋보인다. 따라서 배우들은 감정의 자연스러움보다 인간의 실체가 드러날 수 있도록 구태환 연출과 끊임없이 상의하며 모든 행동과 언어, 시선 하나하나에 의미를 담아 섬세하게 표현하고 꼼꼼히 모니터하며 그 어느 때보다 작품 속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는 후문이다.

오는 20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