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촬영 현장 인터뷰..팬서비스부터 이상형까지 ‘달달’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불야성' 정해인 / 사진=영상 캡처

‘불야성’ 정해인 / 사진=영상 캡처

‘불야성’ 정해인이 인터뷰를 통해 탁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더불어 자신의 이상형까지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 측은 11일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TV캐스트 통해 정해인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정해인은 극중 서이경(이요원 분)의 보디가드 탁을 연기하고 있는 소감에 대해 “재벌가 밑에서 일을 도와준다는 것이 와 닿지 않고 처음엔 낯설었는데, 점점 대표님의 중요한 임무들에 동참을 하면서 어깨가 무거워지고 있다. 막바지로 가면서 흥미진진한 많은 사건들이 있으니까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내게 ‘불야성’은 20대의 마지막 작품이면서 30대를 시작하는 첫 작품이기도 하다. 그만큼 의미가 있는 작품이고,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며 “2016년은 가장 바쁘면서도 힘든 해였던 것 같다. 정신이 없었지만 그만큼 좋기도 했다. 이제 서른이 시작됐으니까 정해 놓은 목적지를 향해서 열심히 달려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 소처럼 일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이날에는 정해인의 깜짝 ‘이상형 월드컵’이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정해인은 청순미인 김태희와 송혜교 중에서 김태희를, 섹시미인 한예슬과 김사랑 중에서는 한예슬을, 아이돌 수지와 윤아 중에서는 수지를, 이어 귀여움의 대명사 박보영과 아이유 사이에서는 박보영을 속전속결로 선택했다.

그리고 정해인은 대망의 결승전에서 김태희와 수지 중 김태희를 선택했다. 이에 정해인은 “군대에 있을 때 ‘아이리스’를 정말 재밌게 봤었다. 그 이후로 김태희의 팬이 됐다”며 수줍은 미소를 띄었다. 이어 정해인은 시청자들을 향해 새해인사와 더불어 깜찍한 손하트를 날리는 등 깨알 팬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이경이 탁을 이용해 건우(진구 분)와 세진에게 자비 없는 공격을 퍼부으며 그들을 흔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런 이경의 모습에 세진 역시 마음을 다잡았고, 이경을 향해 “지옥에서 만나자”며 살벌한 경고를 날렸다. 그리고 세진은 이경과 척을 지고 있는 손의성(전국환 분), 남종규(송영규 분)와 손을 잡고 제대로 판을 키우면서 앞으로 펼쳐지 이경과 세진의 양보 없는 전쟁에 기대감을 높였다.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불야성’은 세상을 가지려는 거대한 야망으로 거침없이 질주하는 이경과 그런 이경을 막으려고 전쟁을 시작한 건우와 세진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예측불가한 전개를 펼치며 이경, 건우, 세진 세 남녀의 결말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불야성’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